보도자료 전 세계 태권도인 6천명 제주로…세계랭킹 포인트 걸고 ‘결전’

  • 게재일2018.07.12
  • 조회수664

7월 중 제주 코리아오픈 국제태권도대회와 2018 제주 세계태권도한마당이 열리는 가운데, 대회에 출전하는 전 세계 태권도인 6천명이 제주로 집결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18일부터 24까지 제주 코리아오픈 국제태권도대회가, 28일부터 31일까지 2018 제주 세계태권도한마당이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 각각 열린다고 12일 밝혔다.

제주 코리아오픈 대회는 현재 참가 접수를 진행 중으로 세계 60여개국 2500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제주 세계태권도한마당은 세계 62개국 3444명의 선수가이 출전하는 것으로 확정됐다.

코리아오픈 대회에는 대만(138명), 카자흐스탄(97명), 태국(59명), 일본(55명), 미국(40명), 중국(39명) 등이 출전한다. 태권도한마당에는 중국(308명)을 비롯해 대만(96명), 멕시코(97명), 말레이시아(91명), 이란(74명), 인도(64명), 미국(56명) 등이 참가해 경연을 펼친다.

특히, 두 대회 중 앞서 개최되는 코리아오픈 대회는 국가대표급 태권도 선수들이 참가하는 대회로, 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한 세계랭킹 포인트가 걸려 있어 각 국의 엘리트 태권도 선수들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이어 열리는 태권도한마당은 전 세계에서 태권도를 수련하는 생활체육 태권도인들이 참가하는 대회로, 품새, 격파 등 많은 볼거리를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홍두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도민들의 참여 속에 성황리에 개최될 수 있도록 홍보 및 교통, 환경정비 등 행정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양 대회가 태권도인들의 축제를 넘어 함께 즐기는 세계인의 축제로 승화될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